Contents

조회 수 254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prit01.jpg


단지 한 건의 일화 만으로 각자의 정신을 함부로 판단하는 것은 무리가 있지만 일화 속에 담긴 각자가 지향하는 '정신'이 무엇인지를 살펴보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 조선시대의 선비 일화


길가던 나그네가 어느 집 사랑에 묵게 되었다.


저녁 식사를 마친 나그네는 숭늉을 꿀꺽꿀꺽 마시고 나서 무심코 밖을 내다 보았다.


주인 집 사내 아이가 구슬을 갖고 놀다가 떨어뜨렸다.


마침 이것을 지켜보던 거위가 득달같이 달려와서는 그 구슬을 냉큼 삼켜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나서 얼마 뒤에 그 집안이 발칵 뒤집히고 말았다.


가보(家寶)로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귀중한 구슬이 없어졌다는 것이었다.


온 집안 구석구석을 샅샅이 다 뒤져도 구슬이 나타나지 않자 주인은 식객으로 묵고 있는 나그네에게 도둑 혐의를 뒤집어 씌우고 말았다.


나그네는 그렇지 않다는 변명을 해보았지만 통하지 않았다.


결국 나그네는 결박을 당하여 사랑채 기둥에 묶이게 되었다.


그러나 그는 거위가 구슬을 삼켰다는 말은 끝내 하지 않았다.


하룻밤 동안을 그렇게 고생을 하고 난 나그네는 다음날 관가로 끌려가기 직전에 주인에게 거위가 눈 똥을 잘 살펴보라고 일렀다.


잃었던 구슬은 거위의 똥 속에서 나왔다.


주인이 의아해서 물었다.


"무엇 때문에 거위가 구슬을 삼키는 것을 보았으면서도 얘기를 않고 밤새 고생을 했소이까?"


나그네가 입을 열었다.


"내가 어젯밤에 그 사실을 밝혔더라면 당신은 급한 김에 그 자리에서 거위의 배를 갈랐을 게 아니오. 내가 하룻밤 고생한 덕으로 거위는 목숨을 건졌고 당신은 구슬을 찾게 되지 않았소이까."


- 성리학자 윤상(尹詳)의 '필원잡기(筆苑雜記)' 중 -





# 일본의 사무라이 일화


어느 가난한 홀아비 무사(武士)가 떡장수네 이웃집에 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떡집에 가서 놀던 무사의 어린 아들이 떡을 훔쳐 먹었다는 누명을 쓰게 되었다.


떡장수는 무사에게 떡값을 내라고 다그쳤다.


무사는 떡장수에게,


"내 아들은 굶어죽을지언정 떡을 훔쳐먹을 짓은 절대로 할 아이가 아니오."


하고 말했다.


그래도 떡장수는,


"무슨 소리를 하는거요. 당신 아들이 떡을 훔쳐먹는 것을 본 사람이 있는데 씨도 먹히지 않는 소리 하지도 마시오."


하고 빨리 떡값을 내놓으라고 계속 몰아세우자 무사는 순간적으로 차고 있던 칼을 뽑아 들자 다짜고짜로 아들을 쓰러뜨리고는 그의 배를 가르고 내장을 꺼내어 아들이 떡을 훔쳐 먹지 않았음을 백일하에 입증해 보였다.


눈 깜짝할 사이에 벌어진 끔찍한 광경에 놀라 부들부들 떨고 있는 떡장수를 핏발 선 증오의 눈초리로 잔뜩 노려보던 무사는 살려달라고 손이 발이 되게 빌고 있는 그에게 달겨들어 단칼에 목을 날려버렸다.


떡장수의 목이 땅바닥에 수박덩이모양 구르는 것을 지켜본 순간 무사는 정좌하고 앉은 채 두 사람을 죽인 그 칼을 들어 자신의 아랫배에 한일자를 북 그어버렸다.


- 사무라이들의 수양서인 '하가꾸레기끼가끼(葉隱聞書)' 중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4 FreeTalk 우리집 사진 (11/5 페인트 다시 함) 2 file hooni 2018.11.08 381
763 FreeTalk 드론 날리러 바닷가 놀러 가다가 타이어 펑크난 사연 4 file hooni 2018.11.02 271
762 FreeTalk DIY 화장실 변기 고치는 날 file hooni 2018.10.25 252
761 FreeTalk 꼰대의 어원 file hooni 2018.10.07 315
760 FreeTalk 각자의 영어를 경험함 file hooni 2018.09.28 153
759 FreeTalk 매너리즘이 위험한 이유 file hooni 2018.09.18 193
758 FreeTalk 우리집 사진 (9/10 다시) 2 file hooni 2018.09.12 244
757 FreeTalk 우리집 사진 (9/6) file hooni 2018.09.10 197
756 FreeTalk 나의 영어 실력은.. file hooni 2018.09.08 205
755 FreeTalk 저작권 걱정 없는 무료 폰트 BEST5 file hooni 2018.08.21 227
754 FreeTalk 잘못 사용하고 있는 외국 속담, 표현 file hooni 2018.08.17 203
753 FreeTalk 논리와 감정의 싸움 file hooni 2018.08.15 151
752 FreeTalk 다큐3일 명언 file hooni 2018.08.15 153
751 FreeTalk 아침에 일어날 때 짜증날 때 file hooni 2018.08.09 221
750 FreeTalk 고려시대 꼰대 레전드 file hooni 2018.07.21 457
» FreeTalk 한국의 선비정신과 일본의 사무라이정신 file hooni 2018.07.21 25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