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FreeTalk
2014.11.14 11:26

'터키'가 형제국인 이유 ?

조회 수 359 댓글 2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urkey01.jpg



'터키'가 형제국인 이유 ?


'터키'라는 국가를 말하자면 우리는 이스탄불,

지중해의 나라, 형제의 나라 등 여러 수식어를 떠올리지만,

정작 우리나라와 터키가

"왜 '형제의 나라'라고 불리워지는가.."

그 이유를 알고 있는지요?

그 이유를 아느냐? 물으면,

대다수는 이렇게 이야기를 한다.


6.25때 미국.영국. 캐나다에 이어,

네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견해서,

그런 것이 아닐까? 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여기서 놀라운 사실은, 


파병된15,000명이 넘는 터키군은 이슬람교!!

대부분이 '자원병'이었으며,

그 중 3,500명이 사망 (미국다음 많은 사상자) 할 정도로

그들이 열심히 싸웠다는 사실...

'왜' 그렇게 많은 병력을 파견했으며,

'왜' 그렇게 고귀한 목숨을 걸고 싸웠을까?

터키에 가면,

관공서나 호텔의 국기게양대에 터키국기와 태극기가

나란히 게양되어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대부분의 터키인들 역시 한국인에게 굉장히 우호적이며,

그들은 모두 한결같이 대한민국 '코리아'를 Brother's country 라 부른다고 한다.

또, 한국말과 비슷한 단어가 많은 헝가리 사람들 역시

'한국이랑 헝가리랑 sister다' 라는 얘기를 한다고 한다.

이게 대체 무슨 상황이란 말인가??


여기에서 한 아침 라디오방송에서 나온 이야기를 잠시 참고해 보도록 한다.

터키인들은 자신들의 나라를 '투르크'라고 부른다.

우리가 코리아를 '대한민국'이라고 하는 것처럼 ..

역사를 상기한다면,

과거 고구려와 동시대에 존재했던 '돌궐'이라는 나라....


투르크는 돌궐의 다른 발음이며, 같은 우랄알타이 계통이었던,

고구려와 돌궐은 동맹을 맺어 가깝게 지냈는데,

돌궐이 위구르에 멸망한 후, 남아있던 이들이 서방으로 이동하여,

결국 후에 오스만 투르크 제국을 건설하게 된다.


원래,

나라와 나라사이엔 영원한 우방도, 영원한 적도 없는 법이지만

돌궐과 고구려는 계속 우호적이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서로를

'형제의 나라'라 불렀고,

세월이 흘러 지금의 터키에 자리잡은 그들은,

고구려의 후예인 한국인들을 여전히 그리고 당연히 '형제의 나라'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즉,

우리는 아주 오랫동안 형제의 관계였던 것이다.

6.25 때부터가 아니고...


그렇다면 의문점 하나.

우리는 왜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을까?

그리고 터키인들은 왜 아직도 우리를 형제의 나라라고 부를까?


답은 간단하다.

식민사관의 잔재인 역사 교과서와 교육의 차이다.

우리나라의 중.고 국사 교과서는 '돌궐'이란 나라에 대해,

단지 몇 줄만 할애하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돌궐이 이동해 터키가 됐다느니,

훈족이 이동해 헝가리가 됐다느니 하는 얘기는 전무하니 책과 교육의 탓도 있다.


터키는 다르다.

오스만 투르크 제국을 경험했던 터키는

그들의 역사를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역사 과목의 비중이 아주 높은 편이며,

돌궐시절의 고구려라는 우방국에 대한 설명 역시 아주 매우 상세하다.

1500년전부터 '형제의 나라'였다는 설명과 함께..

그래서 대부분의 터키인들은 한국을 사랑한다.

설령, 한국이 그들을 몰라줄지라도..

「실제로 터키인들은 한국인들 역시도 그들과 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한국인들도 터키를 형제의 나라라 칭하며,

그들을 사랑할 것이라 믿고 있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터키의 한 고위층 관계자가 한국을 방문했다.

자신을 터키인이라 소개하면,

한국인들에게서 큰 환영을 받을 것이라 생각했으나, 

그렇지 않은데 대해 놀란 그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물었다.

'터키라는 나라가 어디 있는지 아십니까?'

돌아온 답은 대부분 '아니오'였다.

충격을 받고 터키로 돌아간 그는 자국 신문에 이런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한다.

'이제.. 짝사랑은 그만합시다..' 

이런 어색한 기류가 급반전된 계기는 바로 2002 월드컵이었다.


'한국과 터키는 형제의 나라,

터키를 응원하자'라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을 타고 여기저기 퍼져나갔고,

터키 유학생들이 터키인들의 따뜻한 한국사랑을 소개하면서,

터키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이 증폭되게 되었다.

6.25 참전과 올림픽 등에서 나타난 그들의 한국사랑을 알게 된,

한국인들은 월드컵을 치르는 동안 터키의 홈구장과 홈팬들이 되어

"열정적"으로 그들을 응원했다.

하이라이트는 한국과 터키의 3,4위전.

자국에서조차 본 적이 없는.. 대형 터키국기가 관중석에 펼쳐지는 순간..

TV로 경기를 지켜보던 수많은 터키인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한다. 

경기는 한국선수들과 터키선수들의 살가운 어깨동무로 끝이 났고,

터키인들은 승리보다도 한국인들의 터키사랑에 더욱 감동했으며

그렇게..

한국과 터키의 '형제애'는 더욱 굳건해졌다.

우리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

터키가 형제의 나라가 된 궁극적인 이유를 모르면,

KBS의 어느 아나운서가 패널이었던 터키인에게

'아우님'이라 불렀던, 어리석은 짓도 있었기에....


형제국가는

'형과 동생'을 따지자는 말이 아니다. 

국가간의 형제는 곧 친구이며 우방이기에..

19세기초,

유럽으로 남진하려는 러시아의 힘을 얻어,

루마니아와 세르비아가 독립을 하게되고,

오스만터키의 아르메니아 영토 대부분을 러시아가 차지하는 셈이 되자,

이에 분노한 투르크인들이 러시아와 붙은 아르메인들을 표적으로

인종청소라는 대학살을 감행

(1차 대학살)....

20년후 또,

다시 오스만터키 정부의 도움을 받은,

투르크 이슬람교도들은 아르메니아인 5만명에 대학살을 자행한다.

(2차 대학살)

게다가 투르크정부는 학살된 아르메니아인 외 175만명을 추가로

메소포타미아와 시리아로 추방하고,

그 추방하는 과정에 60만명이 사막에서 목숨을 잃게 된다.

(1894년~1915년까지 250만명의 아르메니아인은 겨우 30만명만이 살아 남는다.)


그후 1912년 발칸전쟁 때, 몬테니그로. 불가리아. 그리스가

오스만터키에서 독립할 때도,

알게 모르게 러시아가 개입하여 아르메니아인을 도와줬다.

따라서,

러시아가 북한을 지원하기 때문에 당연히 터키는,

그 반대 쪽인 남한에만 병력을 파견했던 것이다.


물론 혹자는

당시 터키가 미국과의 우방적 연계로 말미암은 국제적 이득을 노린

선택일 뿐이였다고 말하기도 하는데,

역사의 흐름이라는 큰 범주에서 바라본다면,

터키가 2차 세계대전 때,

우리의 동맹국 중의 하나였던 이유가 필연적으로 러시아와

적대 관계일 수 밖에 없는,

과거사 때문이였다고 보는게 타당하지 않을까 싶다...


형제의 나라..

한국의 경제성장을 자기일처럼 기뻐하고 자부심을 갖는 나라,

2002년 월드컵 터키전이 있던 날..

한국인에게는 식사비와 호텔비를 안받던 나라..

월드컵 때 우리가 흔든 터키국기(國旗)가

터키에 폭발적인 한국 바람을 일으켜,

그 후 터키 수출이

2003년 59%,

2004년 71%나 늘어났다는 KOTRA 통계가 있다.

이런 관계를 지닌,

자기 나라로부터 수백만리 떨어진 곳에 보내는

의리와 애정을 주는 나라가 세상에 몇이나 되겠습니까?


역사를 좌지우지하는 대부분의 위인들은 평생 독서를 즐겼으며,

그들이 가장 즐겨 읽었던 분야는 역사라고 한다.


우린 세계사를 떠나

국사에 대해서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관심이나 있었을까요..

아니,

우리의 국사나 현대사를 과연 제대로 배운 적이나 있었나요..

내 나라 역사조차

바로 알지 못하면서,

남의 역사를 논했던

우리의 모습에 한없는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 서울대학교 역사학 교수의 기고문에서.. -



?
  • ?
    살만보 2018.06.22 00:06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오늘 뉴스에서 한국영화를 배경으로 실제 우리나라에 파병오신 분을 주인공으로 만든 아리아라는 영화가 인기라고 해서 우연히 보게되다가 인터넷 댓글에 왜 우리가 터키랑 형제국인지 아는 사람 있냐는 댓글을 보고 갑자기 궁금해져서 인터넷을 찾아보다가 여기서 이런 좋은글 보고 가게 되네요~오늘이라도 이런 역사적 배경이 있다는것을 알게되서 감사하고 기쁩니다~좋은글 감사합니당~
  • profile
    hooni 2018.06.26 08:34
    댓글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2 FreeTalk 어머니와 아들의 대결 file hooni 2014.11.14 981
401 FreeTalk YG신인 비아이...대박 사건 file hooni 2014.11.14 903
400 FreeTalk 부녀회장 심부름하는 경비 file hooni 2014.11.14 893
» FreeTalk '터키'가 형제국인 이유 ? 2 file hooni 2014.11.14 359
398 FreeTalk 부정 불가능한 대한민국 최악의 사건 file hooni 2014.11.12 169
397 FreeTalk 대륙의 어린이 file hooni 2014.11.12 153
396 FreeTalk 독일에 운전면허 file hooni 2014.11.12 831
395 FreeTalk 약속 시간에 늦는 사람하고는 동업하지 말거라. 좋은글 hooni 2014.11.11 297
394 FreeTalk “용도만큼 다양한” 라즈베리 파이 운영체제 10선 file hooni 2014.11.11 985
393 FreeTalk 세계 음주운전 처벌 file hooni 2014.11.10 225
392 FreeTalk [펌] MC몽 패기 쩔어.. file hooni 2014.11.10 252
391 FreeTalk 번개 초고속 촬영 file hooni 2014.11.10 161
390 FreeTalk 나름 권위 있는 사람들의 황당 어록 (역사속 고급유머) hooni 2014.11.07 376
389 FreeTalk 미국 15세 소년의 징역 25년 사연 file hooni 2014.11.06 200
388 FreeTalk 메신저 보안, "텔레그램이 왓츠앱보다 낫다" file hooni 2014.11.06 355
387 FreeTalk 어느 교수의 강의 시작 전 이야기 file hooni 2014.11.05 414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54 Next
/ 54